b r a i N e t w o r k

경주, 불국사, 석굴암등 본문

Journey/Korea

경주, 불국사, 석굴암등

ssantas 2011.10.25 18:34
숙소에서 일찍 나서 경주시내에서 가장 먼 불국사와 석굴암을 가기로 했다.
석굴암부터 오르려고 했지만 불국사 주차장 아저씨의 호객(?) 행위로 인해 불국사를 먼저 관람하게 되었다.
어렸을때 왔을때의 불국사의 기억은 없어지고 새로운 불국사가 그 자리를 채운다.
아침이라서 사람도 없고 한산하게 사진도 찍고 이곳 저곳 둘러보고 있으니 곧 관광객들이 많아지기 시작했다.
좀 있으니 인파에 밀려 구경하게 되기 시작했다.
석굴암에서도 길게 늘어선 행렬을 따라 종종 걸음으로 관광을 마쳤다.

  

  

  

  

  

  

  

  

  

  

  

  

  

  

  

  

  

  

  

  

  

  

  

  

감은사지 동, 서 석탑

  

  

문무대왕수중릉

골굴사의 골굴암에 있는 마애여래좌상, 암벽을 타야 볼 수 있다.

  

통일신라시대의 다른 석탑은 거의 3층인데 반해 정혜사지에 있는 석탑은 13층이기에 그 특이함에 이끌려 먼 길도 마다 않고

장시간 달려 왔지만 정혜사지 터의 문화재 발굴로 인해 사진촬영이 금지 되었다.

발굴장면은 찍지 않는 다는 조건으로 두 어장만 찍은 채 돌아왔다.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 있는 김유신묘와 무열왕릉을 본 후 도보로 시내 관광을 시작했다.

  

  

  

  

  

숙소에서 나와 첨성대를 지나 금관총에 들러 고분을 둘러본 후 근처 쌈밥 집에 들러 식사를 했는데

경주라서 그런가 수학여행 느낌을 주려 했는지 음식이 딱 그 맛이다. 맛이 없다. 

석빙고, 월성, 계림을 거쳐 서둘러 경주 박물관에 들려 성덕대왕신종을 포함해 서둘러 전시관을 둘러보았다.

  

  

  

  

  

  

  

  

  

  

  

  

  

  

    

  

  

  

  

  

    

  

  

  

  

  

  

  

  

  

  

  

  

    

아슬아슬하게 박물관을 둘러본 후 황룡사지와 분황사를 보러 갔지만 이미 날은 저물고 관람 시간도 끝나

택시를 타고 숙소로 돌아왔다.

'Journey > Kore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봉하마을  (0) 2011.10.27
경주남산  (0) 2011.10.26
경주, 불국사, 석굴암등  (0) 2011.10.25
안동, 포항, 신라 천년의 고도 경주  (0) 2011.10.24
봉정사, 하회마을, 월영교  (0) 2011.10.23
안동 도산서원, 고산서원  (0) 2011.10.22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