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 r a i N e t w o r k

오대산, 소금강 본문

Journey/Korea

오대산, 소금강

ssantas 2011.10.13 17:23
주문진을 떠나 소금강 오토캠핑장 드디어 오대산에 왔다.
캠핑장에 도착하자마자 찾은 관리실에는 사람도 없고 남겨진 전화번호에 전화를 하니
그냥 아무곳이나 텐트를 치라고 한다. 예약까지 하고 왔는데 그런거 필요없다고 
맘대로 하라고 한다. 아 당황스럽다.
관리자가 상주하는 것이 아니라 어쩔 수 없다고 하며 전화를 끊었다.
여기도 설악산 처럼 예약자리보다 선착순 자리가 훨 좋았다.
성수기를 제외하고는 선착순으로 오는 것이 나을 듯 싶다.
캠핑장에 들어오는 길이 등산로 초입이라 상점과 식당들로 가득해서 다리 하나만 건너면
밥 해먹을 필요없이 여기서 그냥 사먹어도 될 듯 싶었다.
넓은 자리에 텐트를 치고 바로 초입 상점으로 갔다. 
오대산에 왔으니 이 지역 막걸리를 먹어봐야지 하는 생각에 오대산 막걸리 한병을 사서
라면과 함께 한잔했다. 피로야 가라~~~
전기가 없어서 그런지 사람들도 별로 없고 밤이 되니 무지 깜깜 했지만 별도 많이 보이고 까마귀도 많고
나름 운치있는 야영장이었다.
여긴 음식물을 조심해야된다. 까마귀가 다 가져가 버린다. 조심 또 조심. 아까운 내 음식.
뭐 산에 왔으니 터주대감들한테 조금은 나눠줘야 하나. 자리세다.

  

  

일찍 아침에 일어나 텐트를 양지로 옮겼다. 그늘에 있었던 텐트는 이슬이 맺히기 시작했고 춥기도 하고 밤이 되면 너무 어둡고 해서.

접지도 않고 그냥 통째로 들고 텐트를 옮겼더니 사람들이 쳐다보긴 하더라 넘 작아서 그런가.

역시 여기서도 내 텐트가 제일 작다.

  

소금강 분소에서 오대산 안내책자를 챙겨 등산로를 확인했다.

일단 구룡폭포까지 가보고 체력이 되면 더 올라가보기로 했다.

오대산 등산로는 설악산에 비해 자연경관의 훼손이 적었고 등산로를 따라 계곡의 물줄기가 시원하게 흘러 기분이 너무 좋았다.

등산로 주변 경관 하나하나 무엇하나 놓칠 수 없을 만큼 너무 아름다웠다.

계곡의 모양이 십자모양으로 동서남북을 가르킨다는 십자소를 지나 연화암을 지나 식당암에 들어섰다.

식당암은 율곡 이이가 소금강의 아름다움을 바위위에 직접 글을 남겼다고 한다.

대왕폭포, 세심폭포는 폭포라고 하는데 그냥 지나치면 폭포인줄 모를 거 같다. 다른 폭포에 비해 확실히 구룡폭포는 

알아차릴 수 있을 만큼 장관이 남다르긴 했다.

구룡폭포까지 오기로 했지만 너무 순식간에 와 더 올라가 보기로 했다.

그 다음 도착한 곳은 만물상으로 소금강의 기암을 한자리에 모아 놓은 전시장같은 곳으로 보는 각도에 따라 만가지 형상이 보인다고 한다.

삼폭포와 광폭포를 지나 낙영폭포까지 7.4km를 주변 경치를 구경하면서 걸어왔다.

낙영폭포를 기점으로 하산, 내려오는 마지막 계곡에서 발을 담궜는데 물이 얼음장처럼 차가와 5초도 견디기 힘들었다.

하지만 6시간 넘는 등산의 피로가 싹 가시는 것 같았다.

총 거리 14.8km 를 정말 즐거운 기분으로 등산을 한 것 같다. 

내려오면서 옥수수막걸리 한병으로 또 오늘 하루도 마루리 해야겠다.

  

  

  

  

  

  

  

  

  

  

  

  

  

  

  

  

  

  

'Journey > Kore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촛대바위, 무릉계곡, 아우라지  (0) 2011.10.15
오죽헌, 정동진, 강릉  (0) 2011.10.14
오대산, 소금강  (0) 2011.10.13
죽도정, 남애항, 주문진항  (0) 2011.10.12
초도항, 통일전망대, 하조대  (0) 2011.10.11
설악산  (0) 2011.10.10
0 Comments
댓글쓰기 폼